뉴스

Home > 소개 > 뉴스

서울대, 탄자니아에 적정기술 거점센터 설립

2017-05-12l 조회수 142




서울대, 탄자니아에 적정기술 거점센터 설립
- 기계항공공학부(공학전문대학원 응용공학과) 안성훈 교수 주도로 신재생에너지, 농업기술 보급 및 청년기업가 1000명 양성

 

서울대가 국내 대학 최초로 아프리카에 거점연구소를 설립한다. 만성적인 식량난과 전력 부족에 시달리는 탄자니아에 적합한 신재생에너지 및 스마트농업 기술을 개발, 보급하는 프로젝트다. 4년간 현지에서 청년 기업가 1000명을 양성해 한국과 교류하며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계획도 세웠다.

서울대 공대(이건우)는 기계항공공학부(공학전문대학원 응용공학과) 안성훈 교수의 주도로 오는 8월 탄자니아 아루샤시에서 적정기술을 연구하고 현지 창업가를 키우기 위한 ‘적정기술 거점 센터’를 개설한다고 밝혔다. 적정기술은 수동식 물 펌프처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현지 맞춤형 기술을 의미한다. 국내 대학이 아프리카 현지에 학술과 교육 두 가지 기능을 모두 갖춘 연구소를 설립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대 공대는 탄자니아가 금 커피 등 자원이 풍부하고 정치적으로 안정돼 성장 잠재력이 높다는 데 주목하고 있다. 1인당 국민소득이 840달러(2016년 기준)에 불과한 절대빈곤국이지만 인구 5400만명에 경제성장률이 연 6~7%로 높아 동아프리카의 ‘블루오션’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는 설명이다.

서울대는 센터 운영을 위해 매년 20~30여명의 연구원을 파견하기로 했다. 서울대 공대(공학전문대학원 응용공학과) 안성훈 교수 연구팀은 오지 마을 네 곳에 태양광 풍력 등을 활용한 신재생에너지 발전소를 설치해 주민 1200여명에게 전기를 공급할 계획이다.

센터 설립을 주도한 안성훈 서울대 기계항공학부(공학전문대학원 응용공학과) 교수는 “사회적 기업의 현지 노하우에 대학 연구진의 기술력을 결합한 협력 체제”라며 “4년 내 인구 32만명의 아루샤시를 대표하는 현지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2곳을 설립하고 5건 이상의 기술계약을 체결하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건우 서울대 공대 학장은 “퍼주기 식의 ODA(공적개발원조)에서 벗어나 현지에 맞는 적정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사업화하는 새로운 모델의 시험장이 될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케냐 말라위 모잠비크 등 주변국으로 프로젝트를 확산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한국경제 5. 12.(금) A10면 보도 편집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7051123191?nv=o
http://eng.snu.ac.kr/node/14607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SNU공학컨설팅센터 서울대학교 해동 아이디어팩토리 엔지니어링개발연구센터 IPMA Korea

08826 서울특별시 관악구 관악로 1 서울대학교 공학전문대학원
TEL. 02-880-4116, 2266 (입시문의: 02-880-2267, 2270)l E-MAIL. snugsep@snu.ac.kr
COPYRIGHT ⓒ GRADUATE SCHOOL OF ENGINEERING PRACTICE. ALL RIGHTS RESERVED.
TOP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